갈라파고스의 산 크리스토발의 섬으로 도착

 

 

멕시코 산 크리스토발이 생각나는 정겨운 이름의 섬

 

 

 

사실 남미 지역에서는 산 크리스토발이란 지명은 자주 찾아볼 수 있다.

 

 

 

 

 

 

정말 지천에 널린 바다사자

 

 

갈라파고스에서 가장 바다사자가 많은 섬은 산 크리스토발이다.

 

 

 

 

 

 

치킻치킻

 

 

붐붐

 

 

 

 

 

 

혼자 이곳저곳 정처없이 구경하기

 

 

 

 

 

 

태평양 판의 경계선 부분에 있는 갈라파고스 천연의 섬

 

 

 

 

 

 

바다거북이.. 정말 큼

 

 

외로운 조지? 라는 거북이인데 암컷과의 접촉을 거부하고 쓸쓸하게 죽었다는 설이..

 

 

 

 

 

 

그렇군요. 해가 따가워요.

 

 

 

 

 

 

갈라파고스에 와서 막상 액티비티를 많이 하진 않았지만 동물들을 너무 쉽게 볼 수 있는 진귀한 경험이였어요.

 

 

 

 

 

 

ZZZ

 

 

 

 

 

 

엄청 타는군

 

 

 

 

 

 

사실 배낭여행으로 전환하고 나서 그다지 사건적인 일은 역시나 벌어나지 않더라구요.

 

 

관광지를 쫓아다니는 셈이 되버리니 정보성 블로그가 아닌 이상에야

 

 

 

 

 

 

그냥 찍새가 되어가더라구요.

 

 

 

 

 

 

갈라파고스 이후로는 다시 혼자가 되기로 했어요.

 

 

 

 

 

 

 

 

 

 

 

산 크리스토발 섬 해변은 밤이 되면 모든 바다사자들이 활동을 마치고 올라옵니다.

 

 

 

 

 

 

 

 

 

 

 

 

 

 

 

 

이제 본토대륙으로 다시 ㄱㄱ

 

 

 

 

 

 

정말 대합실 같던 갈라파고스 공항

 

 

 

 

 

 

 

 

 

 

산 크리스토발 섬에서 우연히 만나서 이틀 같이 다닌 누나와 성연이

 

 

성연이는 다시 과테말라로 향하고 누나는 리마로

 

 

나는 과야킬에서 카우치서핑을 하루 하고 버스로 국경을 넘기로

 

 

 

 

 

 

남미에서 카우치서핑을 하니 확실히 빈부차이를 느낀다.

 

 

과야킬에서 선생님을 한다는 마르셀라 아줌마가 사는 지역은 빈민가에 속하더라

 

 

 

중심지역이 아닌 곳을 먼저 가니 확실히 새로운 맛이있다 ㅋ

 

 

 

 

 

 

에콰도르 자체가 생각보다 물가가 비싸게 느껴져서 하루만 묵고 바로 페루로 향하기로

 

 

 

 

 

 

친히 버스터미널까지 같이 와준 마르셀라 고마워요!

 

 

 

 

 

 

카레 맛이나던 볶음밥?

 

에콰도르에서는 현지음식을 많이 먹어보질 못해 아쉬운 감이 크다.

 

 

 

 

 

 

과야킬 버스터미널

 

생각보다 정말 컸던 곳

 

 

마치 쇼핑몰 같던

 

 

 

 

 

 

크루즈 델 수르는 남미에서 가장 큰 버스회사 중 하나인데

 

 

페루의 회사인지라 페루 내에서는 서비스가 더욱 좋아진다.

 

 

 

인터넷도 돼!!!

 

 

 

 

 

 

5시간의 탑승 이후 페루 입국

 

 

 

 

 

 

페루의 국기 문양

 

 

 

 

 

 

페루에 잘 도착했습니다!!!

 

 

 

 

 

 

에콰도르에서 탔던 쿠르즈 델 수르는 밥도 안줬건만 페루로 들어오니 식사까지 제공

 

 

 

 

 

 

페루는 생각 이상보다 황량한 느낌이 든다.

 

 

유독 사막지역이 많은데다가 건물색깔도 흙빛도 많으니 더욱 더 우울한 기분

 

 

 

 

 

 

뜨루히요에서 3일을 묵으려다가 하루면 되겠다 싶어 급 계획변경

 

 

무박으로 구경을 하고 와라즈로 향하기로!!!

 

 

 

 

 

 

페루의 첫인상은 꽤나 꿀꿀함

 

 

 

 

 

 

 

 

 

 

아침식사는 9솔(3300원?)

 

 

 

 

 

 

 

 

 

 

뜨루히요 주변에는 유적지가 유독 많이 밀집해있는데 숫자는 조금 있지만 규모는 작은지라

 

하루 패키지로 다 묶어서 볼 수 있다고 하기에 신청

 

 

 

 

 

 

페루의 운전매너는 에콰도르 보다 조금 더 개같은 느낌 = )

 

 

 

 

 

 

유적지와는 별개로 기념품 살 수 있는 곳부터 데려오심

 

 

 

 

 

 

이 장식품은 그가 좋아하겠군...

 

 

 

 

 

 

또 이상한 곳에 와서 세일즈를.. ㅡㅡ

 

 

 

 

 

 

서기 100년부터 800년까지 번성했던 모체 문명

 

 

페루사막의 특성상 모래에 묻혀있던 신전은 1900년대가 되어서야 발견됐다고 한다.

 

 

 

 

 

 

정말 황량한 이곳이 1500년 전에는 거대한 왕궁이 있었다니

 

 

 

 

 

 

흥분되는군요

 

 

 

 

 

 

최대한 바람과 태양에 의한 손실을 줄이기 위해 발굴작업과 보존작업이 한창이라능

 

 

 

 

 

 

잉카 문명과는 다른 문명이라고 한다.

 

 

훨씬 전부터 존재했던 문명

 

 

 

 

 

 

당시의 계급사회를 잘 보여주능군요.

 

 

 

 

 

 

헛둘헛둘

 

 

 

 

 

 

남미애들과 투어를 참가해서 그런지 영어 가이드에는 뭔가 부실

 

 

그..

 

 

 

 

 

 

페루에서 존재하던 조금 특이한 개?

 

 

마치 이집트에서 존재하는 녀석같은데

 

 

 

 

 

 

페루인과의 점심식사

 

 

 

 

 

 

로모 살타도 라는 음식

 

 

전 세계의 감자 수확량을 담당하는 곳은 안데스인데

 

 

총 3천가지의 감자 작물이 존재한다고 한다.

 

 

 

약 50키로에 10달러의 가격이니.. 안데스산맥이 낀 나라는 감자튀김을 정말 많이 즐겨 먹는다.

 

 

 

 

 

 

모체 문명의 신전

 

 

 

 

 

 

음.... 뭔가 재미 없는데

 

 

 

 

 

 

조금 귀여운 맛이 없어

 

 

 

 

 

 

이번에는 찬찬문명

 

 

치무왕국이란 조금한 나라였는데 서로 알콩달콩 살다가

 

 

 

 

 

 

어이쿠

 

 

잉카 제국에 의해 멸망했다네

 

 

 

 

 

 

이 지역에서 가장 컸던 왕국이라고 하지만 그것을 무너뜨린것이 잉카 제국이니

 

 

잉카의 위력을 실감할 수 있도다..

 

 

 

 

 

 

여기도 황량한 느낌이군요

 

 

 

 

 

 

그리고 완차코 해변 쏘다니기

 

 

 

 

 

 

신기하게 생긴 배

 

 

 

 

 

 

생각보다 페루가 그닥 익사이팅하진 않았네요.

 

 

그래도 잘 봤어요.

 

 

 

 

 

 

그래도 귀엽네요 여긴

 

 

 

 

 

 

다시 뜨루히요로 돌아와서

 

 

햄버거 하나묵고

 

 

 

 

 

 

아직 배가 덜 찼으니 중국음식 묵고

 

 

 

 

 

 

ㄱㄱㄱㄱㄱ

 

 

 

 

 

 

 

와라즈로 ㄱㄱㄱ

 

 

 

12월 13일 - 12월 15일

 

신고
Posted by 켄사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산청군민 2015.01.01 15:42 신고

    나도 갈래 나도 갈래!!
    유유~ 여전히 건강하게 여행하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