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묵하게 글을 안써볼까 했는데 그냥 쓰겠음

 

 

 

 

 

 

275달러에 갈라파고스 왕복 항공권 구매

 

 

잇힝! 제일 싸게 샀당

 

 

 

 

 

 

갈라파고스는 에콰도르 정부에서 천연 그대로의 자연을 보존하기 위해서 여느 타 섬에 비해 들어가는 절차가 조금은 까다롭다.

 

공항에서도 직접 갈라파고스 행 승객들만 따로 분류해서 짐 검사를 하고

 

 

섬 입도 전에 기내수화물에 약을 뿌린다.

 

 

 

 

 

 

발트라 섬으로 도착하고 메인섬인 산타크루즈로 가기 위해 약 10분간의 배를 탄다.

 

 

가격은 1달러

 

 

 

근데 헉 소리나는것은..

 

 

갈라파고스 섬 입도비는 110달러???????????????????????????????????????????????????

 

 

 

 

섬 입장 자체비만?

 

 

 

 

 

 

숙소를 제대로 안 찾아보고 가서 발품을 팔다 체크인한 숙소

 

 

25달러로 조금은 부담되는 가격이나 각자 더블룸을 쓸 수 있었고 개인부엌에 아침식사 포함이라 매우 만족ㅎ

 

 

 

 

 

 

이제 음식 다 해먹어야지..

 

 

 

 

 

 

아침식사는 생각보다는 풍성!

 

 

 

 

 

 

귀욤귀욤

 

 

섬 해변쪽을 따라 거닐면 갖가지 해양동물들을 매우 쉽게 볼 수 있다.

 

 

 

 

 

 

이름 모르는 부리 길쭉한 귀요미도 있고

 

 

 

 

 

 

색이 매우 짙은 홍게(?)

 

 

 

 

 

 

짱 귀엽다

 

 

 

 

 

 

펠리칸과 이구아나 귀요미

 

 

 

 

 

 

동물들을 좋아한다면 이곳은 정말 최적의 장소!

 

 

 

 

 

 

물개도 쉽게 볼 수 있고

 

 

 

 

 

 

 

 

 

 

 

 

 

 

랑고스타!!!

 

 

 

 

 

 

개귀엽

 

 

 

 

 

 

마을 축제 몰래 구경하기

 

 

 

 

 

 

또르뚜아 베이

 

 

 

 

 

 

개인적으로 정말 마음에 들던 해변

 

 

 

 

 

 

개구멍이 아니야

 

게구멍이야

 

이런 게구멍같으니

 

 

 

 

 

 

해변에 있던 이구아나는 조금 더 커

 

 

 

 

 

 

정말 빨리 뛰어다니던 새

 

 

 

 

 

 

 

 

 

 

 

 

 

 

 

 

 

 

 

 

 

좀 더 얽매이지 않고

 

 

좀 더 신경쓰지 않고

 

 

 

그냥 흘러가는 대로

 

 

가볍지만 라이프워크는 항상 가지고

 

 

 

그렇게 여행하고 싶다.

 

 

 

 

 

 

 

 

 

 

 

 

 

 

 

 

 

5년만에 다이빙 시도하기

 

 

 

 

 

 

갈라파고스는 무척 파도가 심하다던데

 

 

 

 

 

 

잘할 수 있을까

 

 

 

 

 

 

 

 

 

 

 

꾸엑꾸엑

 

 

 

 

 

 

 

 

 

 

난 죽었다.

 

 

 

 

 

이런 거지같은

 

분명 전날에 사이즈 맞는 슈트를 골랐는데 여행사 측에서 그걸 가지고 오지 않았다.

 

 

 

 

 

 

맞지 않는 슈트를 입는데 얼마나 불편한지 배 위에서도 숨을 못쉬겠어

 

 

 

 

 

 

날로먹는 새끼들 같으니

 

 

 

 

 

 

성연이는 넉다운

 

 

 

 

 

 

이자벨라 섬 ㄱㄱ

 

 

 

 

 

 

캐나다에서 외롭게 카누질 했던 경험을 삼아 묵묵히 물질해야지

 

 

 

 

 

 

@_@

 

 

 

 

 

 

2월에탄 허벅지가 아직도 그대로

 

 

 

 

 

 

Zzz

 

 

 

 

 

 

씐나는 화산트레킹

 

 

 

 

 

 

고프로는 접사 불가

 

 

 

 

 

 

광각은 조흠

 

 

 

 

 

 

접사 불가

 

 

 

 

 

 

ㄱㄱㄱ

 

 

 

 

 

 

?

 

 

따뜻행

 

 

 

 

 

 

용암이 흘러서 굳어버린 자국

 

 

 

 

 

 

멋쪙

 

 

 

 

 

 

여행기가 밀렸으니 대충 대충 ㄱㄱㄱ

 

 

 

 

 

 

개귀엽

 

 

아니 새귀엽

 

 

 

 

 

 

갈라파고스는 태평양 판의 경계선 부근이라 더 화산활동이 심하다.

 

 

해마다 남 아메리카 대륙으로 섬들이 cm 단위로 이동중

 

 

판의 이동 그리고 섬들의 탄생

 

 

 

 

 

 

오랫만에 걸었더니 피곤하네

 

 

그럼 당보충

 

 

 

 

 

 

물개들이 사람을 종종 물기도 한단다.

 

 

 

 

 

 

조심하렴

 

 

 

 

 

 

 

 

 

다이빙보다 스노클링이 훨씬 편하다.

 

 

엑 계속 물이 들어와

 

 

스노클링 장비는 꼭 확인하고 하세요.

 

 

 

 

 

 

가올가올

 

 

 

 

 

 

조금만 더 올릴게

 

 

2014년 12월 4일 ~ 12월 13일

 

 

 

신고
Posted by 켄사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erica 2014.12.29 14:29 신고

    우와.. 엄청난 동네넹 ㅋ 물개도 신기하고 몸 건강히 여행 잘하고 잇는거 같으 안심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