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 6시반에 와라즈 도착!

 

 

3000미터의 고산지대라 그런지 버스 정류장에 내리자마자 입김이 난다.

 

 

 

페루의 자연환경은 정말 극심하게 지역에 따라 바뀌는게 제대로 실감할 수 있었당

 

 

 

 

 

 

2800미터의 키토 시내에서는 그렇게 힘든것을 못 느꼈는데 이곳에서는 숨이 잘 안쉬어지는게 정말 느껴진다.

 

 

 

 

 

 

이럴때는 마테차를 마숴야짓

 

 

 

 

 

 

파스토루리 빙하로 ㄱㄱ싱

 

 

 

 

 

 

유황가스가 나오는 곳인지? 물이 부글부글 끓는다.

 

 

 

 

 

 

4800미터까지 올라오니 정말 한 겨울처럼 느껴집니다.

 

 

 

 

 

 

뭔가 꼬챙이 같이 생긴 나무

 

 

 

 

 

 

가이드 말로는 유일하게 페루에서만 볼 수 있고 40년이상 자라는 나무라고 한다.

 

 

 

 

 

 

조금 더 올라오니 눈이 내리기 시작..

 

그러고보니 올해 첫눈이네???

 

 

 

1~2월에도 눈을 맞아보지 않았으니 진짜 첫눈이다 ㅋ

 

 

 

 

 

 

고산증세는 컨디션에 따라 닥쳐오는 압박감이 달라지는데 어제 하루종일 피곤했던지라 조금씩 어질질..

 

 

그래도 경사가 완만해서 걷기엔 적당했다.

 

 

 

 

 

 

5100미터의 빙하가 있는 파스토루리 도착

 

 

 

 

 

 

고산은 분 단위로 날씨가 바뀌는데 약 10분만에 활짝

 

 

 

 

 

 

 

 

 

 

 

5000미터 위에서 과자를 팔고있던 원주민

 

 

 

 

 

 

 

 

 

 

호주 브리즈번 출신의 로렌

 

 

페루 국경을 넘는 버스에서 처음 만났고

 

뜨루히요에서도 또 만났고

 

이곳 와라즈에서도 다시 만났다.

 

 

그리고 다음날에도 또! 만났으며 나중에 쿠스코에서도 만났다는.. ㄷㄷ

 

 

 

세번째부터는 헤어질때부터 며칠내로 만나자고 얘기하며 헤어진다 ㅋㅋ

 

 

 

 

 

 

동영상을 찍어볼까 휘슬을 들고와서 연주했는데 5000미터급에서는 정말 한소절 부르기도 힘들다. 헥헥

 

 

 

 

 

 

다음날은 69호수 트레킹

 

 

 

 

 

 

69호수로 가기전에 볼 수있는 호수

 

 

대개 빙하의 물이 녹아서 이루어진 호수들은 석회질 성분을 가지고 있어서 밀키블루의 색이 난다고 한다.

 

 

 

개인적으로 정말 아름다운 밀키블루의 호수는 뉴질랜드의 푸카키호수!!!

 

 

 

 

 

 

국립공원 입장료 10솔

 

 

 

 

 

 

우기라서 걱정하며 트레킹 시작

 

 

4100미터 지점부터 500미터를 더 올라가는 트레킹 코스이다.

 

 

 

 

 

 

마치 뉴질랜드의 남섬을 연상케 하는 풍경

 

 

 

 

 

 

 

 

 

 

 

 

 

 

 

 

 

 

 

더워지기 시작

 

 

 

 

 

 

 

 

 

 

 

 

 

 

 

아름다워도 걷는건 귀찮

 

 

 

 

 

 

 

 

 

 

 

 

 

 

 

 

 

 

접사에 개취약한 고프로

 

 

 

 

 

 

광각에 자신있는 고프로

 

 

 

 

 

 

 

 

 

 

구불구불한 길을 올라오니 평지가!

 

 

 

 

 

 

 

 

 

 

ㅡㅡ

 

 

 

 

 

 

 

 

 

 

 

 

 

 

그리고.. 약 3시간만에 도착!!!

 

 

 

 

 

 

점프샷을 찍고 머리가 깨질것 같이 아팠다..

 

 

역시 고산에서는 나대면 안돼..

 

 

 

 

 

 

날씨만 더 좋았다면

 

 

 

 

 

 

하산하는 길에는 왠 황소새끼가 길 막자.....

 

 

 

 

 

 

크로와상이 생각나던 요상한 나무

 

 

혹시 이름 아시는분 있나요?

 

 

 

 

 

 

트레킹은 힘드니까 제대로 먹어야징

 

 

같은 방을 썼던 동생들이 곱창전골을 만들어서 같이 참가

 

 

 

 

 

 

츄릅츄릅

 

 

 

 

12월 16일 - 12월 17일

 

 

 

신고
Posted by 켄사군

댓글을 달아 주세요